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8.12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kcfocus.com/news/833
발행일: 2020/07/29  한중포커스
‘윈유(云游) 중국’, ‘매력적인 연변’ 사진 및 동영상 전시

최근 중국 서울관광사무소(中国驻首尔旅游办事处)와 연변조선족자치주 문화라디오TV방송 및 관광국(延边州文化广播电视和旅游)이 공동으로 중국내 소수민족(少數民族) 거주지역 관광사업 활성화를 공동 추진하고, 지방 우수 문화 및 관광자원을 한국에 홍보하기 위해 윈유 중국(云游中国)’, ‘매력적인 연변(鲜到延边)’ 온라인 사진 및 동영상 전시회를 진행하고 있다.

중국 길림성 동부에 있는 연변조선족자치주는 지리적으로 중--3국 접경지대에 위치해 있어 동북아 금삼각(东北亚金三角)’으로 불리며 중국 유일의 조선족 자치주이자 조선족 최대 밀집지역이다.

천지의 봄.

연변조선족자치주에는 중국 A급 관광지역이 43개가 있으며 최초 국가급 관광 산업 혁신 선도구(首批国家级旅游业改革创新先行区)’로 선정돼 3년 연속 가장 아름다운 중국의 레저 및 여행 목적지(最美中国·休闲养生旅游目的地城市)’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곳에서는 신비로운 장백산(백두산) 자연풍경과 다양한 조선족민속풍정, 특색있는 민속미식문화와 중--3국 변경의 풍모(风貌), 겨울의 얼음과 눈으로 이루어진 경치를 한눈에 볼 수 있다.

훈춘 방천에서 바라본 중-북-러 3국 접경지역.

연변조선족자치주의 생태환경은 매우 우수하고 산림이 차지하고 있는 비율이 80% 이상에 달하며, 청정지역이어서 사람 살기에 매우 적합한 생태 지역이다. 연변의 쌀, 황소, 버섯, , 오미자, 사과배 등 특색 있는 상품들이 중국 내외에 널리 알려져 있고 인삼과 녹용의 생산량은 세계 제일이다. 또 광천수는 품질이 우수하여 세계 3대 우수 광천수 기지 중 하나다.

연변조선족자치주는 한국 각계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코로나19가 발생 전 연길국제공항에서 서울, 부산, 대구, 청주 등 다양한 노선을 취항하고 매주 약 60회 운항했다.

중국 서울관광사무소 관계자는 현재 코로나19가 계속되는 특별한 시기에 이번 윈유 중국, 매력적인 연변사진 및 동영상 온라인 전시를 통해 연변의 우수한 생태환경 및 특색 있는 문화 관광 자원을 한중 국민들에게 알리고, 집 밖으로 나오지 않아도 중국 각 지역의 우수한 관광 자원을 만나며 중국 연변의 매력을 한층 더 느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韩国民众·游中国鲜到延边

 

日前中国驻首尔旅游办事处与延边州文化广播电视和旅游局共同推出云游中国系列之鲜到延边图片暨视频展播活动邀约当地民众一起走进延边体验鲜明的民族风情鲜净的避暑之旅鲜有的边境风光鲜爽的冰雪风韵

 

延边朝鲜族自治州位于吉林省东部地处中俄朝三国交界地带被誉为东北亚金三角是中国唯一的朝鲜族自治州和最大的朝鲜族聚居地延边州国家A级景区已达43成为首批国家级旅游业改革创新先行区曾连续三年入选最美中国·休闲养生旅游目的地城市这里有神奇绚丽的长白山自然风光多姿多彩的朝鲜族民俗风情富有民族特色的美食文化一眼望三国的边境风貌以及冬季壮观的冰雪风韵在平昌冬奥会最后的北京八分钟宣传片中有多个画面取景延边向世界展示了延边的冰雪之美

 

延边州与韩国各界交往密切新冠疫情爆发前延边州开通至韩国首尔釜山大邱清州等地多条航线每周约运行60但由于疫情原因今年双方的人员往来大幅减少在当前特殊时期中国驻首尔旅游办事处与延边州文化广播电视和旅游局联手举办此次云游中国系列之鲜到延边线上展播活动80余张精美的图片向中韩各界朋友展示延边州优良的生态环境以及特色文化旅游资源让当地民众足不出户游之乐了解中国地方优秀的旅游资源感受中国魅力进一步提高了延边州在韩国的关注度和知名度


한중포커스의 다른기사보기

 

 

북경
대림성모병원
 
  l   인사말   l   임원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도림로 124-5, 502호(대림동) | Tel 02-833-7268 | Fax 02-833-3175
제호 : 한중포커스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50324 | 발행인 : 문현택 | 편집인 : 문현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현택
Copyright ⓒ 2016 한중포커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tmoon1963@hanmail.net
한중포커스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뉴스빌더